본문 바로가기

소식

Arts Council Korea
아르코의 최신 소식과 계획을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아르코예술극장 개관 40주년, 관객참여형 전시 <없는 극장>으로 포문을 연다

  • 조회수 420
  • 등록일 2021.04.01

아르코예술극장 개관 40주년, 관객참여형 전시 <없는 극장>으로 포문을 연다

- 불혹(不惑) 이후의 40년을 전망하고 모색하기 위한 첫 신호탄
- 공공극장으로서의 존립근거를 다시 세우는 한 해
- 공연단체와 관객 중심의 운영체제 개선이 목표

아르코예술극장 개관 40주년, 관객참여형 전시 <없는 극장> 2021.4.1~4.30 아르코예술극장 1,2층 로비와 지하 연습실(참여작가:권병준.함성호.최장원 ,극작:배해률.이홍도.장영))
▲ 아르코예술극장 개관 40주년 기념 전시 <없는 극장 VOID THEATER>
  • 1981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문예회관’으로 문을 연 아르코예술극장이 전시 <없는 극장>으로 개관 40주년을 기념하는 한 해의 포문을 연다. 4월 1일부터 한 달간 극장 로비와 지하연습실 등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평소 관객이 들어갈 수 없었던 지하연습실 공간과 1층과 2층 로비 구석구석을 헤드폰을 끼고 둘러 볼 수 있는 관객참여형 전시로 진행된다.
  • 개관 이후 2020년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무대에 올려 진 연극, 무용, 전통, 국악, 다원예술 공연은 대략 6500여 작품이 넘는다. 이는 600석 규모의 대극장과 100석 규모의 블랙박스형 소극장 두 곳에서 연 평균 160여 개 공연이 올려 진 셈이다. 아르코예술극장은 2009년 대학로예술극장 설립과 함께 명실공히 대학로의 대표적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였고,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분리되어 한국공연예술센터로 운영됐었고 현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 통합되었다.
  • 2015년 ‘팝업씨어터’ 사태가 발생한 공간인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이하 ‘예술극장’)은 이후 블랙리스트 검열사태, ‘광장극장 블랙텐트’, #MeToo로 이어져 오고 있는 예술가들의 공공영역과 공공성에 대한 문제제기에 응답하기 위해 작년 4월 개방형 직위공모를 통해 신임 극장장을 영입하여 바람직한 공동체를 위한 예술가들의 상상력을 담는 공론장으로서 예술극장의 새로운 미션과 비전을 수립하고 이에 근거한 40주년 기념사업을 준비해왔다.
  • 2020년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조치 및 단계별 신속한 대응으로 중단 없는 공연장을 운영했던 예술극장은 2021년에도 안전한 공연장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력하는 한편, 40주년 불혹(不惑)을 맞아 공연장 운영과 대관운영체제를 공연단체 중심, 관객 중심으로 혁신하는 작업에 착수하며 세상일에 흔들림 없는 공공극장으로서의 존립근거를 다시 세우고자 한다.
  • 개관일인 4월 1일에 맞추어 개막하는 전시 <없는 극장>은 그 첫 출발로, 코로나19로 공연예술 장르 자체가 세계적인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극장이라는 공간 자체에 주목하여 극장 공간 전체를 무대화하고 관람객을 주인공으로 초대한다. 김시습의 『금오신화』에 있는 「만복사저포기」의 양생(梁生)과 귀신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폐허가 된 만복사지 터에서 착안하여 권병준이 미디어 연출을 담당하였고, 건축가이자 시인인 함성호가 텍스트와 함께 공간설치를, 건축가 최장원이 공간설치를 맡았다. 배해률과 이홍도, 장영 극작가가 이야기를 짓고, 극장의 이편과 저편을 넘나드는 이야기들을 배우 김미수, 박지아, 윤상화, 이지혜, 최희진, 소리꾼 박수범이 들려준다. 전시는 무료이며, 관람시간은 1시간이고 한 회당 최대 수용인원이 7명으로 네이버 예매사이트(https://bit.ly/39pZAgZ)에서 예약하면 된다.
  • 올 초부터 준비를 마치고 이미 운영을 시작한 주요 사업으로는 공연단체와 협업을 통해 진행되는 대관운영체제 혁신과 배리어프리 공연제작 지원, ‘대학로 공작소’ 등이 있다. 지금까지 대관운영이 예술가들의 작품 발표를 위한 극장공간과 무대인력 지원에 한정되어 있었다면, 올 해부터는 공연단체의 협력 하에 적극적으로 홍보와 마케팅을 수행하며 관객들을 직접 찾아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배리어프리 공연제작 지원 및 공연작품에 대한 관객의 이해와 감상을 증진시킬 수 있는 토크와 강연 등 다양한 연계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지원한다. 라이브와 녹화가 가능한 영상 스튜디오 ‘대학로 공작소’에서는 예술가들이 공연에 대한 프리뷰와 리뷰는 물론 공연계 안팎의 이슈와 의제들을 토론하고 제작하여 송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 이외에도 팬데믹의 영향으로 움츠러져 있는 공연예술 관람을 확대하기 위해 대학로 2030 관객 유입을 위한 ‘청년프로젝트 273’, 문학으로 공연을 읽어주는 월간 ‘읽는 극장’ 등의 사업들이 추진 중에 있으며, ‘성희롱·성폭력·위계에 대한 예술극장 자치규약’ 제정, 장애인 시설 및 공연 접근성, 재해재난대피 워크숍을 통한 시설 확충 등 안전한 창작환경 조성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프로젝트와 사업들이 연간 추진될 예정이다. 40주년 기념사업 대단원의 막은 새로운 시각과 관점으로 아르코예술극장 40년 역사를 공연아카이브로 재구성하는 프로젝트로 장식될 예정이다.

자료담당자[기준일(2021.4.1)] : 기획조정부 이준형 02-760-4790
게시기간 : 21.4.1 ~

공공누리의 제 1유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정책연구자료 저작물은 "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하며,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하고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합니다.

담당자명
백선기
담당부서
기획조정부
담당업무
언론사 대응 및 언론홍보·보도자료 관리 총괄, ...
전화번호
02-760-478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