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관 소개

소개

아르코미술관

아르코미술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산하의 미술관으로서 1974년 당시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전시 공간을 미술단체 및 작가에게 제공하기 위해 종로구 관훈동의 옛 덕수병원 건물을 임차하여 미술회관이라는 이름으로 개관한 것이 첫출발이었습니다. 이후, 1979년 마로니에 공원(옛 서울대학교 터) 내에 한국의 대표 건축가 김수근(金壽根, 1931–1986)이 설계한 건물을 신축, 이전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웃한 아르코예술극장과 더불어 미술관의 붉은 벽돌 건물은 오늘날 대학로의 대표적 상징물이기도 합니다.

1990년대 이후 공사립 미술관과 상업화랑이 증가함에 따라 대관을 줄이고 점차 기획전 중심으로 전환했고, 2002년도에는 마로니에미술관으로 명칭을 바꾸고 본격적인 미술관 체제 하에 현대미술의 패러다임을 이끄는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또한, 2005년에는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이 민관합의기구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 전환되면서 위원회의 영문 명칭(Arts Council Korea)을 줄인 아르코미술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2000년도에 개관하여 창의적 미술 언어의 생산자들을 위한 대안적 성격의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한 인미공(구 인사미술공간)은 여러 차례 운영 체제의 변화를 겪으면서, 한국 동시대 미술 현장의 역량 있는 신진 작가와 기획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및 전시를 기획해왔습니다. 현재 아르코미술관이 통합 운영하는 인미공은 2020년도에 20주년을 맞아 다학제적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인미공 창작소’와 신진 기획자·작가를 위한 워크샵 등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개편하였습니다.

아르코미술관·인미공은 2021년도 이후 유용·포용·협업·공유의 새로운 운영 전략 하에 연구·창작·전시·교류 활동이 선순환하는 플랫폼의 기능을 표방하고, 사회적 의제를 다룬 기획전과 미술 담론의 생성과 확산을 위한 공공 프로그램 및 창작과 연구 활동을 위한 인미공과 아카이브 운영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입니다.

비전 및 운영방향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아르코미술관은 ‘문화예술현장의 파트너’라는 위원회의 비전 하에 사회적 전환기의 예술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시각예술의 가치 발굴과 공유를 위하여 연구, 창작, 전시, 교류 활동이 선순환하는 플랫폼 기능을 수행합니다. 또한, 「유용 · 포용」의 가치와 「협업 · 공유」의 방법을「미술관 활용성 및 사회적 역할 확대(+)」, 「혐오와 차별 없는 포용적 환경 조성(-)」, 「학제간 협업을 통한 미술관 담론 생성(×)」,「공유와 소통을 통한 예술 공동체 형성(÷)」의 4대 운영 전략으로 구체화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실천합니다.

아르코미술관

ARKO Art Center was founded in 1974 as Misulhoegwan in a building of former Doeksu Hospital in Gwanhun-dong, Jongro to offer much-needed exhibition space for artists and arts groups. In 1979, Misulhoegwan moved to its present building, designed by preeminent Korean architect Kim Swoo-geun (1931-1986) and located in Marronnier Park, the former sit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two neighboring brick buildings accommodating ARKO Art Center and ARKO Arts Theater are the major landmarks of the district of Daehakro.

As more public and private museums and commercial galleries came into the art scene in the 1990s, Misulhoegwan shifted to curating and presenting its own exhibitions. Renamed as Marronnier Art Center in 2002, ARKO Art Center assumed a full-fledged art museum system and played an increasingly prominent role as a public arts organization leading the contemporary art paradigm. When The Korea Culture and Arts Foundation was reborn as Arts Council Korea, a public-private partnership organization, Marronnier Art Center became ARKO Art Center named after the abbreviation for Arts Council Korea in 2005.

Insa Art Space has opened in 2000 and supported emerging artists and curators in their creative practices and exhibitions within the broader context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Celebrating its 20th anniversary, Insa Art Space launched new programs such as IAS Studio, which supports interdisciplinary art and workshops for rising curators and artists.

Reflecting the new values and strategy of usefulness, inclusivity, collaborativity, commonality, ARKO Art Center and Insa Art Space are committed to working as a platform where research, production, exhibitions and the free exchange of creative activities grow and develop in harmony in addition to having a diversity of programs from thematic exhibitions addressing social subjects, public programs widely promoting various discourses in art.

Vision and Strategy

ARKO Art Center, affiliated with Arts Council Korea (ARKO), serves as a platform for research, production, exhibitions and the free exchange of ideas to promote the value of the arts in a time of social and cultural transformation. We upholds the vision of ARKO, which is to become an ‘active partner in the arts’ with a high standard of usefulness, inclusivity, collaborativity and commonality.

These manifest in four key strategies:

  • • Enhancing the social role of art museums by maximizing accessibility
  • • Standing against all forms of discrimination and anti-environmentalism
  • • Adopting a multi-disciplinary approach to facilitate the discourse surrounding the future of the arts
  • • Sharing knowledge and resources with the local and global art communiti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