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소식 > 언록속의 아르코 > 방송

방송

  • 문자크기
  • 문자크기 확대
  • 문자크기 기본
  • 문자크기 축소
  • 인쇄하기
  • 보이스아이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광주 MBC 생방송 빛날_빛가람 나주 시대 개막! 한국문화예술위원회

ktv행복한오후_토크박스(80회)

ktv행복한오후_토크박스(80회)

hit : 6600

[인생나눔교실]SBS 컬처클럽

[인생나눔교실]SBS 컬처클럽

hit : 6690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 황금사자상 한반도 ...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 황금사자상 한반도 ...

hit : 7193

순수예술 살리자..문예기금 마련 위해 ...

순수예술 살리자..문예기금 마련 위해  ...

hit : 6864

광주 MBC
생방송 빛날
[방송시간] 월~목 18:20~19:15, 스페셜 편 매주 금요일 18시~18시15분
기획:박태영 / 연출:백재훈, 최선영 / 작가:편수민, 최복선, 배은지, 김모아 / 진행:김귀빈,정보슬

남도 사람들의 하루하루가 빛나는 날~
광주 전남의 밝은 내일을 위하여~
생생하고 발 빠른 우리 지역의 이야기와 감동이 있는
생방송 빛날
 
정보슬 : 다음은 우리지역의 현안과 이슈를 함께 나눠보는 투데이이슈 시간입니다.
서울에서 나주 빛가람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을 해서 앞으로 지역에 문화예술발전에 큰 역활을 하게될 문화예술위원회 권영빈 위원장님을 모셨습니다.


김귀빈 : 나주 지역으로 오셨는데 기분이 어떻습니까?


권영빈위원장 : 광주 빛가람 나주지역으로 16개기관중 4번째로 입주를 해서 비교적 이사를 왔지만 빛가람 도시답게 빛과 바람이 좋아서 아주 쾌적한 분위기 속에서 직원들과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정보슬 : 본격적으로 나주 혁신도시에 빛가람 시대가 열렸다고 할수 있겠는데요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십니까?


권영빈위원장 : 오전에 아시아 문화의전당 공사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매우 광대한 복합공간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추산을 해보니 서울에 있는 국립 박물관보다 1.2배가 크고 자하디드가 만든 동대문 프라자보다 2배가 큰 복합공간입니다. 이 공간이 아시아 중심의문화도시역활을 선봉적으로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콘텐츠진흥원, 광주비엔날레, 광주문화재단과 함께 내년의 개관에 함께 힘을 보탰으면 좋겠습니다.


김귀빈 : 시민들이 콘텐츠를 생산해내고 즐길수 있도록  장을 만드는 역활을 하실텐데 지역과 함께하는 사업은 무엇이 있습니까?


권영빈위원장 : 전남대에 있는 산업대학교와 MOU협약을 맺었고 전남문화재단, 광주문화재단과 협업을 하면서 문화예술 활성화에 대한 연구를 중점적으로 하고있지만 아직은 시간이 더욱 필요합니다.


김귀빈 : 지난 7일 아주 좋은 소식이 들렸습니다. 국제적으로 큰 베니스비엔날레 황금사자상을 받았는데 말씀좀 해주세요.


권영빈위원장 : 베니스비엔날레는 미술과 건축 이 격년으로 번갈아가면서 열리는데 이번엔 66개의 나라가 정해진 주제에 따라 전시를 했는데 최고의 영예인 한국사자상을 받았습니다. 건축계에서도 큰 영광일 뿐 아니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도 19년째 한국관을 운영하면서 처음 받는 상이므로 의미가 매우 큽니다. 66개의 나라가 참여하지만 국가관을 상설로 운영하는 기관은 36개밖에 없습니다. 19년전 처음 한국관을 설치했는데 그때 백남준선생님께서 큰 역활을 해주셨습니다. 베니스시장을 만나서 앞으로 남과북이 만나서 공동으로 건축이든 미술전을 할 것이다. 그러면 베니스시장인 당신께서 노벨상을 받을수 있는 일을 할것이다 라고 예언을 하셨다고 합니다.

의미가 큰 것은 금년의 주제가 '근대성의 흡수' 이 주제에 맞게 남북건축 100년의 흐름을 전시했기 때문에 백남준 선생이 처음 한 약속을 저희가 지키지 않았나 라고 고마운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정보슬 : 베니스비엔날레 전시의 특징은?


권영빈위원장 : 최근 베니스비엔날레 성격을 보니 원래는 국내 우수한 큐레이터나 건축가가 본인의 작품을 출품 하는것이 보통 관례였는데 2-3년 지켜본 결과 총 감독인 램 콜하스라는 건축가가 각국이 어떠한 답안지를 쓰느냐에 따라 채점을 한다고 합니다. 한국관의 조민석 커미셔너가 램 콜하스와 2년간의 사제지간으로 지내고 일을 배웠기 때문에 답안지를 쓰기에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김귀빈 : 광주비엔날레가 곧 열리는데 문화예술위원회와 광주비엔날레 베니스비엔날레와 시너지 효과가 있지않을까?

권영빈위원장 : 베니스비엔날레운영방식을 광주비엔날레 이용우대표와 국립현대미술관 정형민 관장과 공동 운영체제로 진행중에 있습니다. 특히 광주비엔날레 이용우대표는 국제적인 네트워크가 좋아서 여러분야의 많은 도움을 받고있다.

김귀빈 : 아시아문화의전당까지 개관을 하면 많은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을것 같습니다.

권영빈위원장 :  앞으로 큰 역활을 할 수 있도록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귀빈, 정보슬 : 귀한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광주 MBC 생방송 빛날 영상 사진


자료담당자[기준일(2014.6.18)] : 정책평가부 이재일 061-900-2146
게시기간 : 14.6.18 ~

목록

간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