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소식 > 언록속의 아르코 > 방송

방송

  • 문자크기
  • 문자크기 확대
  • 문자크기 기본
  • 문자크기 축소
  • 인쇄하기
  • 보이스아이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연합뉴스TV]소록도 옹벽에 그려진 한센인의 꿈

ktv행복한오후_토크박스(80회)

ktv행복한오후_토크박스(80회)

hit : 6209

[인생나눔교실]SBS 컬처클럽

[인생나눔교실]SBS 컬처클럽

hit : 6322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 황금사자상 한반도 ...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 황금사자상 한반도 ...

hit : 6903

순수예술 살리자..문예기금 마련 위해 ...

순수예술 살리자..문예기금 마련 위해  ...

hit : 6574

소록도 옹벽에 그려진 ‘한센인의 꿈’

[앵커멘트]
오랜 기간 한센인들의 터전으로 자리한 소록도에 대형 벽화가 그려졌습니다.
이 벽화에는 편견 없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습니다.
김민혜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한 때 편견과 금기의 땅이었던 소록도.
과거 한센인들의 한 서린 영혼이 피 흘리는 새끼 사슴으로 표현됐습니다.
상처받은 사람들을 위로하고 더불어 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희망의 미소를 짓는 450명의 얼굴에 담겼고 마침내 아름답고 평화로울 미래는 푸른 초원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소록’, 아기사슴으로 그려졌습니다.
한센인들의 꿈과 희망을 담은 대형 벽화가 탄생했습니다.
110m에 이르는 국립소록도병원 뒤쪽 옹벽에 30명의 작가가 재능기부로 참여한 벽화 ‘염원·소록의 꿈’. 6개월의 제작기간을 거쳐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아름다운 동행-소록도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남포미술관이 진행한 벽화 프로젝트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모여진 각계의 성금, 1억 원으로 제작됐습니다.

<인터뷰 : 권영빈 위원장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가능성을 소액기부를 통해서 확인하고자 하는 겁니다. 첫 성공사례가 소록도 벽화라고 생각하고…”
기꺼이 이 작업에 참여한 작가들은 ‘동행’의 의미를 새기고자 했습니다.

<인터뷰 : 박대조 / 참여작가>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소록도에 대한 역사라든지 사람들 여기에 어떤 사람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작가는 역사성을 가지고 작업하기 때문에 그 계기를 통해서 공부하게 되었고…”
이 벽화가 누구보다 반가운 이는 병원에 입원해있는 사람들입니다.
새 삶을 얻은 듯 벅찬 감동까지 느낍니다.

<인터뷰 : 송기섭 / 소록도병원환자/벽화 등장인물>
“말로 표현할수없죠. 기쁘죠 못난 얼굴 이렇게 변화시켜 주니 얼마나 좋습니까. 낙오된 사람 아니고 새로 태어난 기분이에요.”
소록도의 아픈 과거와, 함께 나아가기 위한 현재의 노력, 미래에 대한 희망이 담긴 대형 벽화가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가슴에 아로새려지길 주민들은 바랍니다.

뉴스Y 김민혜입니다.
목록

간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