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단체(기관) 담당자들께서는 승인절차를 거쳐 자유롭게 공연전시정보를 올리실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하는 게시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법률 제 61조’에 의거 처벌을 의뢰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홈페이지에 기재한 내용 중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개인정보를 삭제 조치 후 게시하여야 합니다.
  • 승인절차
    • 공연 전시 정보 등록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승인
    • 공연 전시 정보 게시
  • 승인문의 : 061-900-2151 (재무관리부)

김대열 수묵화展 <수무상형(水無常形) - 물은 형상이 없다>

김대열 수묵화展 <수무상형(水無常形) - 물은 형상이 없다>
  • 기간 2014.03.19~2014.03.26
  • 시간 11:00-18:00
  • 분야
  • 문의 02-3673-3426
  • 관람료 무료
  • 조회수 2446
  • 장소 갤러리 한옥/ Gallery HANOK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30-10번지)
  • URL http://galleryhanok.blog.me
[전시안내문]



물은 형상이 없다(水無常形)



물은 굽은 곳이나 곧은 곳을 흘러도 너와 나의 구별이 없으며

구름은 스스로 모였다가 흩어져도 친하거나 소원함이 없네

만물은 본래 한가로워 나는 푸르다 누르다 말하지 않는데

사람들이 스스로 시끄럽게 이것이 좋다 추하다 갖다 붙이네.



고려 말 백운경한(白雲景閑 1298~1374)선사의 선시이다.

여기서 우리에게 분별심의 경계를 말해주고 있다. 우리는 어떤 사건이나 사물을 대하게되면 선악(善惡), 시비(是非), 혹은 미추(美醜) 등으로 구분하여 사고하고 판단하려하지만 그것들은 그렇게 확연하게 구분되는 것은 아니다.

자연과 인간의 구분도 그러하다. 그런데 우리는 이 백운선사의 시에서 그는 자연과 나를 구분하려하지 않고 자연과 하나가되어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이처럼 자연과의 합일이 ‘선(禪)’이며 ‘예술’이라 하지 않았던가?

나는 자연 속에 있으며 자연은 나 속에 있다. 자연과 인간은 서로 부분적으로만 관련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양자는 서로의 근저에 있어 동일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기 때문에 산은 산, 물은 물로서 내 눈앞에 있게 되는 것이다. 내가 산을 산이라고 보고 물을 물이라고 보는 것은 내가 산이며 물이며, 산이 나며 물이 나이기 때문이다. 내가 그 속에 있고 그가 내 속에 있다. 선의 경지, 예술의 경지에서라야만 산은 산이며, 나는 산을 이와 같이 보고 산은 또 나를 이와 같이 보게 된다. 내가 산을 보는 것이 그대로 산이 나를 보는 것이다.

“만물은 본래 한가로워” 즉 “본래면목(本來面目)” 그대로 이라 “나는 푸르다 누르다 말하지 않는데” 사람들은 ‘푸르다’, ‘누르다’, ‘아름답다’, ‘추하다’ 자꾸 분별하려 한다.

육조 혜능(慧能)선사는 ‘마음(心)’은 공(空)하여 한 물건도 없으며(무일물 無一物; ) 그래서 본래부터 깨끗하다(상청정; 常淸淨)고 하면서 이 ‘무일물’은 바로 ‘선도 생각하지 않고(불사선不思善;), 악도 생각하지 않는(불사악 不思惡), 즉 이분법적 분별을 초월한 ‘부모로부터 태어나기 이전(父母未生前時)’의 ‘본래면목’, ‘본래무일물’ 이며, 여기에는 선(善)과 악(惡), 시(是)와 비(非), 미(迷)와 오(悟), 청정(淸淨)과 불청정(不淸淨), 등 본래부터 아무것도 없어 ‘불성은 항상 청정하다’고 하였다.

선의 경지나 예술의 심미 경계는 잠시 자아를 망각하고 의지의 속박 즉 이분법적 분별의식을 뛰어넘어 이미지의 세계로 이동한다. 그래서 선에서 추구하는 선경이나 예술에서의 심미 추구는 서로 통한다.

선과 예술은 추론이나 논의를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것은 헛된 공론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리 노력하고 애를 썼다 해도 결국에는 그렇게 밖에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선은 철학적 방법을 쓰지 않으며 또 철학적 사고로 유도하는 일체의 것도 배제한다. 선의 목적이라고 하는 것은 아무리 인간이 철학적 논리적 사고를 좋아하고 그것을 궁구해 간다 하더라도 궁극에 이르는 것이 아님을 우리에게 일깨워 주는데 있다.

선의 방법은 이처럼 독특한 것이다. 즉 자연과 인간, 주와 객 등이 서로 대립하지 않고 바로 ‘불이(不二)’의 경계에 이르게 하는 것이다. 이 ‘불이’야 말로 일체존재, 일체 현상의 시초 없는 시초가 된다. 시간과 비시간이 교차하는 점, 의식과 무의식이 교차하는 순간 파악된 것이다. 이 교차의 순간이 무념의 순간 무상의 순간으로 말로도 글로도 표현할 수 없다는 ‘언어도단(言語道斷)’의 경지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것을 어떤 식으로든 표현하고 전달해야 했다. 그래서 선시가 나오고 선화가 그려진 것 아닌가?

‘산은 산’, ‘물은 물’ 그대로 이며‘ ’무심히 흐르는 물(流水無心)‘ ’형상이 없는 물(水無常形)‘을 형상이 있는 시각언어로 표현하려 하였다. 이를 얼마나 드러내어 전달하고 있는지? 송대 설두(雪竇) 선사의 시를 빌어 그 답을 대신하기로 해야겠다.



춘산은 끝없이 겹겹으로 녹수에 덮여 벽층층(碧層層)이루고

산 아래 춘수(春水)는 깊고 깊어 벽산(碧山)의 그림자 비치네.

천지 사이 이 무인(無人)의 경계에 나 홀로 서있구나

이 풍광의 끝이 다한 곳을 아는 이 단 한 사람이라도 있으랴.





2014년 3월

是得齋 墨禪室에서 김대열 識

몽유夢遊 · 도원桃園 - 임태규 이동연 2인전
몽유夢遊 · 도원桃園 - 임태규 이동연 2인전
  • 장소 갤러리 한옥 Gallery Hanok
  • 기간 2014.05.01 ~2014.05.09
  • 관람료 무료
유도영작가 개인전
유도영작가 개인전
  • 장소 스페이스 선+
  • 기간 2014.04.22 ~2014.05.05
  • 관람료 무료
84-14 동행展
84-14 동행展
  • 장소 스페이스선+
  • 기간 2014.04.18 ~2014.04.20
  • 관람료 무료
임서령 개인전 ‘분홍치마 노랑저고리’
임서령 개인전 ‘분홍치마 노랑저고리’
  • 장소 갤러리 한옥/ Gallery HANOK
  • 기간 2014.04.09 ~2014.04.20
  • 관람료 무료
오승아작가 개인전
오승아작가 개인전
  • 장소 스페이스 선+
  • 기간 2014.04.05 ~2014.04.18
  • 관람료 무료
차영주 ‘Requiem展’
차영주 ‘Requiem展’
  • 장소 갤러리 한옥 / Gallery HANOK
  • 기간 2014.03.28 ~2014.04.08
  • 관람료 무료
유한달작가 개인전
유한달작가 개인전
  • 장소 스페이스 선+
  • 기간 2014.03.21 ~2014.04.03
  • 관람료 무료
김대열 수묵화展 <수무상형(水無常形) - 물은 형상이 없다>
김대열 수묵화展 <수무상형(水無常形) - 물은 형상이 없다>
  • 장소 갤러리 한옥/ Gallery HANOK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30-10번지)
  • 기간 2014.03.19 ~2014.03.26
  • 관람료 무료
그리고 지운 여백餘白, 블루BLUE
그리고 지운 여백餘白, 블루BLUE
  • 장소 갤러리 한옥
  • 기간 2014.03.08 ~2014.03.17
  • 관람료 무료
박찬용 조각전
박찬용 조각전
  • 장소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 기간 2014.03.01 ~2014.05.11
  • 관람료 5000원

글쓰기

담당자명 :
유종원
담당부서 :
재무관리부
담당업무 :
기관/영문 홈페이지 지원 메일링서비스 ‘아
전화번호 :
061-900-2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