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소식 > 지금 아르코에서는

지금 아르코에서는

  • 문자크기
  • 문자크기 확대
  • 문자크기 기본
  • 문자크기 축소
  • 인쇄하기
  • 보이스아이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지금 아르코에서는
제목 땅끝 먼 바다의 섬에 피어나는 예술의 향기‘신나는 예술여행’ -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조회수 2174 작성일 2016/08/05
첨부

땅끝 먼 바다의 섬에 피어나는 예술의 향기
‘신나는 예술여행’-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7월 18일. 우리나라 최남단, 전라남도 해남 땅끝마을에서도 30분을 더 남쪽 바다로 내려간 곳에 위치한 보길도와 넙도. 배편이 드물고 날씨와 여건에 따라서는 일정치 않은 멀고 먼 이 섬들로 ‘신나는 예술여행’을 떠났다. 고산 윤선도의 시조 ‘어부사시사’에 담겨진 자연 그대로의 보길도가 첫 여정. 1천여 가구가 거주하는 보길도에 위치한 보길초등학교에서 오늘의 공연과 체험이 펼쳐진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문화를 접할 기회가 더욱 어려운 도서지역을 찾은 만큼, 한 번의 공연만으로는 아쉬울 터! 보길초등학교를 찾기 전, 섬 곳곳에서 게릴라 공연이 먼저 진행됐다. 바쁜 하루 일과를 보내고 있는 노화읍사무소에서 어쿠스틱 밴드 ‘신나는섬’의 미니콘서트가 열렸다. 읍사무소 안에서의 미니콘서트라니! 상상해보지 못한 공간에서의 콘서트에 읍장님과 직원분들, 읍사무소를 찾은 주민들의 표정이 활짝 피었다. 노인정 앞에서의 댄스 공연도 이어졌다. 지역 어르신들 역시 이렇게 공연팀이 찾아오리라 생각치 못하셨을 터. “춤 잘~ 추는 젊은 사람들이 와서 기쁘게 해주니 좋구만!” 댄스팀 ‘아트지’ 멤버들은 보길초등학교에서의 본 공연에도 꼭 오시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오늘의 프로그램이 펼쳐지는 곳, 보길초등학교는 한 학년에 한 개의 반이 있고 전교생이 92명인 작은 섬마을 학교다. 점심식사를 마친 아이들이 삼삼오오 양치질을 하며 강당에 울려 퍼지는 음악 소리에 기웃기웃 댄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리허설 중인 오늘의 공연팀, 집시 음악을 위주로 한 어쿠스틱 밴드 ‘신나는섬’과 스트릿 댄스팀 ‘아트지’다. 각 한 시간 가량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점검하며 아이들을 만날 준비에 한창이다. 어느덧 강당에 가득 찬 전교생들. 1학년부터 차례차례 자리에 앉아 호기심 가득한 눈길로 무대를 바라본다. 첫 번째 무대는 ‘신나는섬’. 밴드명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다섯 명의 멤버들이 아이들을 초롱초롱 바라보고, 아이들은 ‘신나는섬’과 멤버들이 들고나온 악기들을 초롱초롱 바라본다. 바이올린, 아코디언, 퍼커션, 우쿠렐레, 기타, 하모니카 등의 악기로 구성된 ‘신나는섬’은 어쿠스틱 악기들로 만들어낼 수 있는 새로운 시도들을 통해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2011년에는 JIMFF 거리의악사 페스티벌에서 우승한 실력 있는 팀이기도 하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작은 섬이지만 미디어로 인해 아이돌 음악에 익숙할 아이들. 작고 가벼운 악기들에서 나오는 소리들에 귀를 기울이느라 시작부터 집중 모드! 이들의 음악, 낭만적이다. 이 곳 섬에서, 더욱 알싸히 낭만적인 선율이 울린다. 영화 겨울왕국 삽입곡인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의 어쿠스틱 버전 연주에 아이들은 더욱 신났다. 한 멤버가 하나하나 악기 이름을 설명하는 중에 아이들의 질문이 이어지고 제법 악기 이름을 알고 있는 아이들도 눈에 띄었다. ‘되게 신기하다’를 연발하는 한 아이. 이런 연주를 직접 보게 된 건 처음이라고, ‘매일 왔으면 좋겠어요!’라고 외치는 걸 보니 아이들에게 너무 즐거운 시간이 된 것 같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2016 신나는 예술여행’과 함께 한 신나는섬 한 마디
(김동재 ? 어쿠스틱 기타 / 최성은 ? 바이올린)
저희 팀 명이 ‘신나는 섬’인데, 이번 섬 투어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되어 뜻 깊었다. 이 곳까지 오는게 굉장히 긴 여정이었지만, 저희 팀 명처럼 섬에서의 특별함을 찾으려 설레임을 가지고 와서 공연 끝나고 나서는 섬도 돌아보고 바다도 봤다. 아이들하고 더 친해질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 공연이 짧은 듯 한 부분이 아쉬웠지만 이런 장르의 음악을 들을 기회가 없을 아이들에게 악기들과 음악을 소개해 줄 수 있어 보람찼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이어 펼쳐지는 공연은 ‘아트지’의 스트릿 댄스! 흰셔츠에 빨간 멜빵바지, 유쾌하고 익살스러운 에너지를 가진 댄서 다섯 명이 등장하자 아이들은 꺄르르 웃어댄다. 대구 지역을 기반을 활동하는 ‘아트지’는 신나는 리듬의 음악에 힙합, 락킹, 탭댄스 등 다양한 댄스를 선보였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공연 구성과 걸쭉한 대구 사투리의 멘트로 강당 안이 점점 달아올랐다. 마지막으로 모두 다 일어나 함께 해보는 댄스타임! 쭈뼛쭈뼛하던 아이들도, 앉은 채로 엉덩이를 들썩들썩하던 아이들도 모두 일어나 팔을 머리 위로 뻗고 댄서 선생님들의 가이드를 따라 하나, 둘! 하나, 둘! 어느 여름날, 섬마을 초등학교에서의 댄스타임은 아쉽게 끝이 났다. 공연이 끝나고 교실로 돌아가면서 ‘신나는섬’, ‘아트지’ 멤버들에게 손 흔들어 인사를 하는 아이들의 눈빛에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이번 순회 프로그램에는 음악, 스트릿 댄스 공연과 더불어 ‘캐리커쳐 그려브까’의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었다. 특별활동 교실 한 쪽 구석에는 화판이 두 개 놓여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도 보인다. 두 명씩 짝을 지어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친구의 얼굴을 찍고 그려보는 활동이 시작됐다.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처음 잡아본 듯 익숙치 않은 손놀림으로 이렇게, 저렇게 열심히 찍어보느라 너나 할 것 없이 분주하다. 친구의 얼굴이 어떻게 생겼는지, 이리저리 살펴보고 집중해서 그리는데, 생각보다 아이들의 눈썰미가 매우 뛰어나 놀랍다! 친구들의 특징을 다양하게 포착해 재미있는 그림들이 많이 나와 서로 웃으며 그림을 감상해보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캐리커쳐 그려브까’는 오늘 체험에 참여한 모든 아이들의 모습을 캐리커쳐에 담아 그 자리에서 손수 머그컵을 만들었다. 모두가 한 손에 머그컵 선물을 들고 아쉬운 발걸음으로 스쿨버스로 향했지만 오늘 이 작은 섬마을에 반가운 손님이 되어준 ‘신나는 예술여행’이 아이들에게 오랫동안 추억이 되는 순간으로 남았으면 한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이튿날, 보길도 옆에 있는 또다른 섬, 넙도로 향했다. 넙도초등학교는 전교생 28명으로 더 작은 섬 학교다. 남해 바다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학교는 한산했지만 순수하고 귀여웠고 넙도 주민들과도 함께 해 더욱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 ‘신나는섬’, ‘아트지’, ‘캐리커쳐 그려브까’의 섬마을 여행은 셋째날 소안초등학교까지 이어진다. ‘2016 신나는 예술여행’의 도서산간 순회사업은 굽이굽이 산으로, 바다건너 작은 섬마을로 계속해서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그 곳에서는 또 어떤 아티스트들과 어떤 추억을 쌓게 될지. 예술과 하나 되는 행복 가득한 시간이 벌써 또 기다려진다.
완도군 작은 섬마을 여행기 사진자료


자료담당자[기준일(2016.8.5)] : 순회사업부 감진규 061-900-2269
게시기간 : 2016.8.5 ~


목록
디지털 세상에서 ‘하드코어’ 아날로그를 외치다 - ‘이머시브 씨어터’ ...

디지털 세상에서 ‘하드코어’ 아날로그를 외치다 - ‘이머시브 씨어터’ ... 2017/11/07

마로니에 공원 한 귀퉁이에 걸터앉았다. 헤드셋에서 흘러나오는 나레이션을 적당히 한귀로 흘리며 먼산을 보고 있자니, 살짝 특별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시야로 뛰어 들어온다. 즐겁게 웨딩촬영을 하고 있는 중년 커플, 노래 연습을 하고 있는 코러스, 2인용 자전거를 타고 ...

마을을 더욱 아름답고 풍요롭게 2017 마을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아트투어

마을을 더욱 아름답고 풍요롭게 2017 마을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아트투어 2017/11/01

삶 가까이에서 예술을 만나는 곳-예술마을. 우리나라 곳곳에서 예술의 향취를 느낄 수 있는 96개의 마을미술을 찾아가보는 마을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 아트투어’가 9월부터 시작됐습니다.

꿈이 현실로, 대학로판 라라랜드 '로드씨어터 대학로 시즌2'

꿈이 현실로, 대학로판 라라랜드 '로드씨어터 대학로 시즌2' 2017/10/25

길거리 활용 관객참여형 공연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로드씨어터 대학로2'(작 조정일, 총연출 이곤)는 '대학로판 라라랜드'라고 부를 만하다.

창작산실' 10년..공연계 판을 바꿨다

창작산실' 10년..공연계 판을 바꿨다 2017/10/16

지난해 공연계 최고의 화제작은 7시간 연극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이었다. 일흔에 가까운 노배우 정동환이 1인 4역을 맡아 '대신문관' 장면에서 홀로 20분 넘게 철학적 대사를 쏟아내는 연기는 극찬을 받았다. 1000쪽이 넘는 원작을 각색해 7시간 동안 관객들에게 ...

[꿈잼학교] 예술하고 싶은 친구 여기 모여라!오늘은 내 멋대로 미술관 ...

[꿈잼학교] 예술하고 싶은 친구 여기 모여라!오늘은 내 멋대로 미술관 ... 2017/10/11

예술, 미술 하면 어렵다고 생각하는 친구들 꽤 많죠? 예술이 정확히 무엇인지, 또 미술작품의 어떤 점이 아름답다는 건지 아리송하니까요. 대학로 꿈잼학교에서 학생들이 놀이처럼 예술을 접하고 즐기는 흥미로운 시간을 마련했다고 해요. 예술과 친구하고, 미술 전시기획자(큐 ...

실패한 그러나 위대한 혁명이야기 2017서울국제공연예술제 개막작 [줄 ...

실패한 그러나 위대한 혁명이야기 2017서울국제공연예술제 개막작 [줄 ... 2017/09/20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줄리어스 시저'는 실패한 혁명이야기다. 동시에 위대할 수 있었으나 그르친 사랑이야기다. 브루투스가 양부 시저에게 "브루투스, 너마저"라는 힐난을 받으면서까지 그에게 칼을 들이민 건 그를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다. "로마를 더 사랑했기" 때문이었 ...

2017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 추천공연 5선  1인 즉흥극·얼음 ...

2017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 추천공연 5선 1인 즉흥극·얼음 ... 2017/09/11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공연예술제로 손꼽히는 올해'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 에는 올해 7개국 17개 단체의 작품이 '과거에서 묻다(Circle of Human… Bring the Past)'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너무 빠르게 급변하는, 한치 앞도 내다 볼 수 없 ...

[2017문학주간, 9.1~9.7] 서울지역 문학전문책방 6곳을 소개 ...

[2017문학주간, 9.1~9.7] 서울지역 문학전문책방 6곳을 소개 ... 2017/08/28

날씨도 많이 선선해지고, 8월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제 곧 독서의 계절, 가을이 돌아오는데요~미리미리 가을맞이 준비하시라고 서울지역의 문학전문책방 소개해드릴게요!

문화·예술 탐험하는 창의예술인력센터로 가족여행 떠나요~

문화·예술 탐험하는 창의예술인력센터로 가족여행 떠나요~ 2017/08/22

여름기운이 슬며시 물러나고 9월이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모두들 여름휴가 잘 다녀오셨나요? 멀리 여행을 떠날 시간이 부족하다면 하루 동안 서울 근교로 문화예술 바캉스를 떠나기에 참 좋은 날입니다. 지난 8월 12일, 무더위를 날린 특별한 문화예술 행사가 창의예술인력 ...

극장체험에 마을콘서트까지 전부 무료 : 창의예술인력센터 아트 스테이  ...

극장체험에 마을콘서트까지 전부 무료 : 창의예술인력센터 아트 스테이 ... 2017/08/09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드는 입추가 지났지만 아직까지는 여름의 열기가 가시지 않은 한여름의 8월입니다. 오늘은 무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해줄 반가운 예술 프로그램을 하나 소개해 드릴게요! 바로 오는 8월 12일(토)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산하 창 ...

처음 페이지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간편메뉴